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안철수와 합당 논의 시사 정진석, 홍준표 복당 얘기 꺼내자..

홍준표는 계륵인건가?ㅋ

2021.04.08 10:33
안철수와 합당 논의 시사 정진석, 홍준표 복당 얘기 꺼내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운데)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 정진석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재보선 출구조사 결과를 바라보며 손을 잡고 있다.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을 맡는 등 4·7재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끈 지도부 일원이었던 정진석 의원은 8일, 이미 물밑에서 안철수의 국민의당과 합당문제를 조율 중임을 시사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이날 물러남에 따라 홍준표 전 대표에게 복당 문이 열렸다는 지적을 받자 "지금 이야기 하기 뭐하다"며 말을 아껴 여러 해석을 낳았다.

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안철수 대표하고 합당은 언제 하는지"를 묻자 "이미 물밑 논의가 시작됐다고 봐야 되는 거 아닌가"라며 사실상 논의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선 범야권 통합, 후 전당대회'의 수순으로 가는 게 국민 바람에 부응하는 길이다"고 합당절차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고 했다.

진행자가 "그럼 전당대회에 안철수 대표도 나올 수 있는냐"고 하자 정 의원은 "그분이 어떻게 판단을 하는지는 전 모르겠지만 누구든지 나올 수 있다"며 합당 이후 전당대회라면 안 대표도 나올 자격이 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진행자가 "김종인 위원장이 떠나자마자 홍준표 의원이 복당계 낼 거라고 한다"고 궁금해 하자 정 의원은 "그 얘기는 나중에 또 하자"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영남 지역당의 모습, 기득권 정당의 모습, 꼰대당의 모습 이런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해서 환골탈태하는 모습들을 보여야 국민들이 계속 우리를 쳐다봐 주시기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홍 전 대표 복당여부를 놓고 당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상당수 초선의원 등 국민의힘 일부에선 홍 전 대표가 갖고 있는 '강성 보수' 이미지가 워낙 강해 중도층 확장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홍준표 복당'에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