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재보궐 완패에 손혜원 "與 살길은.."

벌써 대선이 기다려지네요

2021.04.08 07:55
재보궐 완패에 손혜원 "與 살길은.."
2018년 10월 23일 당시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정세균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체육산업개발(주), 태권도진흥재단, 대한장애인체육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여권의 브레인 중 한명이었던 손혜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재보궐선거 완패는 자신을 포함한 여권 정치인 모두의 잘못이라며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여권의 살길은 검수완박(검찰수사권 완적박탈)이라며 개혁정신을 잃지 않아야 핵심 지지층인 깨시민(깨어있는 시민)을 포함한 국민의 사랑을 되찾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손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깨시민께 위로 드린다"며 "모두 정치인들이 잘못했고 저도 잘못했다"고 여권 지지자들 앞에 엎드렸다.

이어 "대선까지 앞으로 1년 (남았다)"며 "이번 선거 '때문에'가 아니라 이번 선거 '덕분에' 더 큰 목표를 향하겠다"며 민심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깨달음을 얻었기에 조금만 노력하면 지지를 회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민주당이 살 길은 오로지 '검찰수사권 완전박탈' 뿐이다"며 개혁완수와 잘못을 고쳐나가는 투트랙 전략을 구사할 것을 제안했다.

내로라하는 홍보전략가인 손 전 의원은 지난달 말 SNS를 통해 "숫자 1, 후보 이름 더 잘 보이게 하라"라는 권고를 박영선 후보에게 했다. 이후 박영선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이름이 빠지고 '1'이 큼지막하게 새겨진 유세복을 입고 등장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