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팀장한테 '등짝 스매싱' 당한 공무원 감사 받고 사직

"시민들에게 친절봉사가 부족했고, 또 업무도 미숙"

2021.04.07 08:00
팀장한테 '등짝 스매싱' 당한 공무원 감사 받고 사직
© News1

(경기=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북부의 한 지자체에서 업무 중 팀장급 공무원으로부터 '등짝 스매싱'을 당한 8급 공무원이 시 인사부서에 고충처리를 제기한 뒤 사직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7일 해당 지자체 공직사회에 따르면, 올해 초 동행정복지센터에서 A팀장이 B주무관의 등을 손바닥으로 쳤다. A팀장은 비슷한 시기 또 한차례 손바닥으로 B주무관의 등을 쳤던 것으로 조사됐다.

A팀장이 이른바 '등짝 스매싱'을 두 차례나 한 이유는 B주무관의 '업무미숙' 때문이라고 항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B주무관이 동에 전입신고나 민원을 내러 온 시민들에게 친절봉사가 부족했고, 또 업무도 미숙했기 때문이라는 이유로 두 차례 등을 쳤다는 것이다.

A팀장은 또한 "격려 차원으로 두드렸다, 감정을 싣고 때린 것이 아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B주무관은 인사부서에 고충처리를 냈다. 그 과정에 오히려 B주무관의 업무미숙 부분도 문제로 불거져 B주무관은 감사부서에서 감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B주무관은 사직서를 냈고, 시는 지난달 말께 B주무관의 사직서를 수리했다.

복수의 시 관계자는 "둘 다 문제가 있는 것으로 일단락됐다"고 귀띔했다.

시는 A팀장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징계위원회에 처분을 넘겼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