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이재영·이다영 자매, 학폭 피해자 고소 예정

잉? 역시 뻔뻔하네

2021.04.06 10:33
이재영·이다영 자매, 학폭 피해자 고소 예정
흥국생명 이다영(왼쪽), 이재영 쌍둥이 자매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이 과거 학교폭력 피해자를 고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폭로 내용에 사실과 다른 내용이 많다는 이유다.

6일 흥국생명 구단에 따르면 이재영, 이다영 측은 전날(5일) 구단 관계자를 만나 '학폭' 논란에 대한 법적대응 의사를 나타냈다.

중학교 시절 저지른 학폭 사태로 인해 구단으로부터 무기한 출전 정지의 징계를 받은 두 선수가 피해자를 고소하겠다는 것.

쌍둥이 자매 측은 폭로 내용에 맞는 부분이 있고 잘못을 반성하고는 있지만 실제 있지 않은 내용까지 포함되면서 자신들도 큰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소송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고소건과 관련해 흥국생명 관계자는 "선수 개인의 차원의 대응이기 때문에 구단 입장에서 따로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중순 중학교 시절 '학폭'을 저질렀던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들은 곧바로 관련 사실을 시인하고 SNS에 자필 사과문을 통해 고개를 숙였다.

흥국생명 구단도 2월 15일 이재영, 이다영에 대한 무기한 출전정지의 징계를 내렸다.
대한민국배구협회도 같은 날 이들에 대한 대표팀 무기한 자격 박탈의 중징계를 때린 바 있다.

이후에도 피해자 학부모 등의 추가 폭로가 잇따라 나오는 등 둘의 '학폭' 관련 이슈가 계속해서 제기됐다.

이재영, 이다영의 영구 제명을 요구하는 국민청원도 올라왔고, 방송가에서도 둘이 출연했던 영상을 삭제하는 등 논란이 커졌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