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범죄심리 전문가 말한 '3모녀 살해 김태현'의 제일 큰 문제점

읽다보니 소름돋네요

2021.04.06 10:13
범죄심리 전문가 말한 '3모녀 살해 김태현'의 제일 큰 문제점
서울경찰청은 5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태현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태현의 출생년도(1996년생)와 함께 주민등록 상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범죄심리 전문가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는 6일 '노원구 3모녀' 살해범 김태현이 사이코패스일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판단했다.

"김태현이 이틀씩이나 범행 현장에 머물러 그 집 냉장고를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 생존을 하는 등 일반적 행동패턴과는 상당히 달랐다"라는 점 등을 판단근거로 들었다.

이 교수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사이코패스일 개연성이 굉장히 높다"며 Δ 지속적으로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보이는 점 Δ 흉기도 구하고 집요한 관계망상 같은 것을 가지고 있는 점 Δ 여성에게 적대감으로 어떻게든 희생을 시키겠다, 이런 생각을 했던 과정이 있었던 점 등을 들었다.

특히 "제일 큰 문제는 현장에서 일어난 행동 패턴이 이게 일반인하고는 굉장히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김태현이 "거의 6시간 정도 아주 집요하게 3명을 차례대로 사망에 이르게 했고 현장에서 이틀 보내면서 증거를 인멸시키기 위한 굉장히 집요해 옷도 갈아입고 그랬다"고 밝혔다.

또 "보통 살인범이라도 본인이 저지른 일로 스스로 당황해 현장을 어떻게든 떠나려고 하는데 김태현은 그런 게 아니라 이틀씩이나 그 장소에서 그 집 냉장고를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 생존을 했다"면서 "그러한 감정의 흐름은 일반적인 범죄자의 패턴으로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아마 상당히 냉혈한적인 특성이 틀림없이 있었던 것 아니냐 이런 생각을 본다"고 사이코패스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