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외도 의심한 대만 여성, 동거남 성기 잘라 변기에 흘려버려

충격적이네..

2021.04.06 07:55
외도 의심한 대만 여성, 동거남 성기 잘라 변기에 흘려버려
데일리메일 캡쳐

동거남 성기를 잘라 변기에 버린 사건이 대만에서 발생했다.

6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동거남에게 상해를 입힌 40대 여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피해자 황모씨는 “국수를 먹고 잠이 들었는데 심한 통증에 정신을 차려보니 하체가 피범벅이었다”고 밝혔다. 현장에 처음 출동한 구조대원은 황씨가 혼자 걸을 수는 있었지만 출혈이 매우 심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잘려 나간 성기 일부는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현장에 처음 출동한 구조대원은 황씨가 혼자 걸을 수는 있었지만 출혈이 매우 심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잘려 나간 성기 일부는 끝내 발견되지 않았다.

성기 절단 사건의 범인은 다름 아닌 황씨의 동거녀 펑모씨였다. 사건 발생 후 반나절 만에 경찰에 자수한 펑씨는 부엌 가위로 동거남 황씨의 성기를 절단했으며, 잘라낸 성기는 접합수술을 하지 못하도록 변기에 흘려보냈다고 진술했다.

타이베이타임스에 따르면 사건 현장에서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피 묻은 가위를 회수한 경찰은 펑씨가 동거남 음식에 수면제 등 약을 탔을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펑씨는 현재 장화지검으로 넘겨진 상태다.

병원으로 이송된 황씨는 정상 배뇨를 위한 요도관 재건 수술 등 응급 수술만 받고 병원에서 계속 치료 중이다.
의료진은 “음낭과 고환은 온전하지만 성기 1.5㎝가 잘려 나가 성생활은 불가능하다. 인공 성기를 이식하는 게 현재로선 가장 좋은 방법이다. 재건 수술과 함께 심리 상담도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