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20대 직장인 10명 중 7명 "1년 내 첫 이직"..이유는?

워라벨이 중요하지

2021.03.30 02:05
20대 직장인 10명 중 7명 "1년 내 첫 이직"..이유는?
[서울=뉴시스]잡코리아는 이직 경험이 있는 남녀 직장인 1024명을 대상으로 첫 이직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0대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취업 후 1년 이내에 첫 이직을 했다고 29일 밝혔다.(그래픽=잡코리아 제공) 2021.3.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직장인들이 첫 이직을 하는 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취업 후 1년 이내에 첫 이직을 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잡코리아는 이직 경험이 있는 남녀 직장인 1024명을 대상으로 첫 이직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이 첫 이직을 가장 많이 한 시기는 입사 후 1년 이상 2년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첫 이직을 한 시기가 언제냐는 질문에 '입사 후 1년 이상 2년 미만'이라고 응답한 직장인이 20.5%로 가장 많았으며 '입사 후 6개월 이상 1년 미만'(19.9%), '입사 후 2년 이상 3년 미만'(16.3%)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입사 후 6개월 미만에 처음으로 이직을 했다는 응답도 21.7%를 차지해 10명 중 4명 이상의 직장인이 입사 후 1년 이내에 첫 이직을 경험했다.

특히 첫 이직 시기는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었다. 50대 이상 직장인들의 경우 첫 이직 시기가 '입사 후 5년 이후'라는 응답이 37.5%로 가장 많았지만 40대는 '입사 후 2∼3년 미만'이 27.7%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직장인들의 첫 이직 시기는 '입사 후 1년∼2년 미만'(25.9%)이 1위를 차지고 20대 직장인들은 '입사 후 6개월에서 1년 미만' 기간에 첫 이직한 경험이 29.0%로 가장 많았다. 직장인들의 첫 이직 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는 모습이다.

20대의 경우에는 첫 이직 시기에 대해 '입사 후 3개월 미만'(18.0%), '입사 후 3개월∼6개월 미만'(21.2%), '입사 후 6개월∼1년 미만'(29.0%) 등 입사 후 1년 미만에 이직했다고 답한 경우가 68.3%를 차지했다.

첫 이직을 하게 된 이유(복수응답)로는 ▲업무과다 및 야근으로 개인생활을 누리기 힘들어서(39.2%) ▲낮은 연봉(33.4%) ▲회사의 비전 및 미래에 대한 불안(27.3%) ▲상사 및 동료와의 불화(16.9%) ▲커리어 관리를 위해서(12.3%) 등을 꼽았다.

근무하는 기업유형에 따라 이직을 하는 이유도 차이가 있었다. 중소기업 근무 직장인들이 꼽은 이직 사유는 '낮은 연봉'(42.8%), '불안한 회사의 비전'(37.1%)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반면에 대기업 근무 직장인들은 '업무 과다'가 응답률 50.2%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공기업 근무 직장인들의 경우는 '업무 과다'(33.9%) 외에 '상사 및 동료와의 갈등'(25.0%)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첫 이직시 공백기를 묻는 질문에는 '퇴사 후 1개월 이상 3개월 미만'이 26.8%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이직할 곳이 정해진 후 퇴사'(23.2%), '퇴사 후 3개월 이상 6개월 미만'(22.1%), '퇴사 후 1개월 미만'(10.5%) 등으로 응답했다.

첫 이직 업계 및 직무에 대해서는 '동종 업계 같은 직무'(38.4%)가 가장 많았으며 '다른 업계 같은 직무'(24.7%), '동종 업계 다른 직무'(19.7%), '다른 업계 다른 직무'(17.2%) 등이 뒤를 이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