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학폭 의혹 2라운드? 걸그룹 수진 "난 떳떳해, 서신애가.."

도대체 누구 말이 맞는거야..

2021.03.21 12:43
학폭 의혹 2라운드? 걸그룹 수진 "난 떳떳해, 서신애가.."
배우 서신애(왼쪽)와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파이낸셜뉴스]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이 학교 폭력을 재차 부인하며, 배우 서신애에게 명확한 입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21일 연예계 등에 따르면 수진은 팬 커뮤니티 'U CUBE'를 통해 "첫 입장문에서도 밝혔듯이 서신애 배우와는 학창시절 대화도 일절 해본 적이 없다"라며 "저는 이 사건이 일어나기 전, 배우님이 몇 반이었는지 조차도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책상에 담배를 넣거나 졸업식 편지를 훔친 일, 모두 제가 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런 소문조차 이번에 처음 알았을 정도로 동급생인 서신애 배우와 관련된 일을 전혀 알지 못한다. 그렇기에 그 어떠한 괴롭힘도, 뒤에서 욕을 한 적도 없다"라고 강조했다.

수진은 "(학교 폭력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힐 때마다 서신애는 타이밍 맞춰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렸고, 많은 사람이 내가 서신애에게 폭력을 가했다고 오해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소속사인 큐브엔터테인먼트 측에서 서신애의 소속사로 연락해도 돌아오는 대답은 없었다"며 "학창 시절 어떠한 괴롭힘도, 뒤에서 욕을 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신애가 명확한 입장을 밝혀주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일 수진으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누리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서신애의 학폭 피해 사례도 언급했다.

A씨 주장에 따르면 수진은 같은 학교 출신인 서신애에게 '이XXX아' '야 이 빵꾸똥꾸' '애미·애비 없어서 어떡하냐' 등 모욕적인 말과 욕설을 내뱉었다. 또한 없는 소문까지 만들어서 다른 친구들과 싸움을 붙이기도 했다고.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가 지난달 21일 "(수진의)학교 폭력 등의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히자 다음날인 22일 서신애는 'None of your excuse(변명 필요 없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수진의 학폭 논란을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이어 서신애는 '빌리 아일리시'의 'Therefore I Am(그러므로 나는)'이라는 노래 재생 화면을 캡처해 공유했다. 노래 가사에는 "난 네 친구도 아니고, 뭣도 아냐" "넌 네가 특별한 사람인 줄 알았겠지" "난 생각해, 고로 난 존재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소속사는 "수진은 모든 활동을 중단한 상태며 (여자)아이들은 당분간 5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서신애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대들의 찬란한 봄은 나에게 시린 겨울이었고 혹독하게 긴 밤이었다"라며 글을 남겼다.

서신애는 "영원할 것만 같던 그대의 여름 끝에 나는 왜 여전히 겨울일까 의문이 들었다. 그래서 내 마음에 쌓인 눈을 녹이고 사무치는 존재를 잊기 위해 노력했다"며 "나의 겨울은 혼자 만들어진 것이 아님에도 이겨내기 위해선 늘 혼자만의 조용한 싸움이 필요했다"고 심경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