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폭발한 박주민 "어찌 그런말을.. 대검, 이런 식이면.."

"섣불리 예단하는 것은.."

2021.02.23 09:12
폭발한 박주민 "어찌 그런말을.. 대검, 이런 식이면.."
지난 1월 7일 검찰개혁특위 3차 회의 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박주민 의원.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민변 출신으로 국회 법사위원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최근 검찰 수뇌부 언행을 볼 때 법무부와 검찰간 마찰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전날 조남관 대검차장이 법무부에 '임의적인 핀셋인사는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한 상태다'라고 작심발언했다"고 묻자 "공무원이 본인이 원하는 바를 강력한 피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냐"라며 몹시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에 경찰 또는 군인들이 나서서 '우리들의 인사를 안 받아주면 이렇게 시끄럽다'라고 해도 되는지, 약간 참담한 느낌이 들었다"고 입맛을 다셨다.


이에 진행자가 "조남관 차장이 윤석열 총장의 뜻을 우회적으로 전한 거 아니겠느냐, 앞으로 법무부와 검찰 관계도 추미애 장관 때처럼 삐걱거리지 않겠느냐 보는데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자 박 의원은 "섣불리 예단하는 것은 부적절할 수 있다"면서도 "대검 수뇌부가 이런 식으로 하면, 이런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계속 소리가 날 수밖에 없다"며 법무부와 검찰의 파열음을 우려했다.

박 의원은 이처럼 검찰 저항이 예상되지만 "'검찰 개혁 시즌 2'에 대한 내용적 합의는 거의 다 마쳤고 지금은 조율하고 발표하는 단계만 남았다"며 검찰의 중대수사권까지 회수, 신설될 수사청으로 넘기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으로부터 수사청 신설에 따른 속도조절 주문을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전해 들은 바 없다"며 수사청 신설을 골자로 하는 '검찰개혁 시즌2'를 서둘러 완성하겠다고 거듭 확인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