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70일간 노저어 대서양 4828km 횡단한 21세女

와우..

2021.02.23 07:11
70일간 노저어 대서양 4828km 횡단한 21세女
인도 북동부 아삼주 캄루프 지구에 쏟아진 폭우로 홍수가 발생해 한 남성이 가축을 먹일 건초를 뗏목으로 옮기고 있다.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이 없음. 뉴시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21살 영국 여성이 70일간 노를 저어 대서양 횡단 성공해 화제가 되고 있다.

22일 미국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재스민 해리슨(21)은 지난해 12월 12일(현지시간) 스페인 카나리제도에서 출발해 매일 2시간씩 노를 저어 4828㎞의 대서양을 가로질렀다. 이후 2달이 넘은 시점인 지난 20일 서인도제도 안티과섬에 도착했다. 정확히 70일 3시간 48분 간의 항해였다.

이로써 해리슨은 홀로 노를 저어 대서양을 건넌 세계 최연소 여성이 됐다. 앞선 최연소 기록은 2010년 당시 22세였던 미국인 케이티 스파츠가 가지고 있었다.

수영 강사였던 해리슨은 지난 2018년 노 젓기 대회를 본 이후 꾸준히 연습을 해오다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노 젓기’ 대회에 출전했다.

고비도 있었다. 그는 목적지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큰 위기를 맞았다. 지난 18일 안티과섬으로부터 160㎞ 떨어진 곳에서 배가 전복된 것이다. 하지만 수영 강사 출신으로서 기지를 발휘해 다시 배에 올라탔다. 이 과정에서 왼쪽 팔꿈치를 다쳤으나, 포기하지 않고 전화로 의사의 원격 진료를 받으며 완주에 성공했다.

대회를 주최한 애틀랜틱 캠페인스가 해리슨의 위치를 정기적으로 알려주며 해리슨이 무사히 목적지에 이르도록 도왔다. 그의 도전으로 비영리단체 셸터박스는 1만4000달러(약 1555만원)를 모금할 수 있었다.

이번 대회에 전 세계 각지에서 배 21척이 참가했으며, 이 중 상당수는 최대 4인으로 구성된 팀들이었다는 게 애틀랜틱 캠페인스 설명이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