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엄친딸 연예인도 '학폭 미투' 터졌다.. "K팝스타 때부터?!"

"우리 아버지한테까지 전화해서 욕하고, 뺨을.."

2021.02.22 13:58
엄친딸 연예인도 '학폭 미투' 터졌다.. "K팝스타 때부터?!"
영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 출연한 배우 박혜수(가운데).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파이낸셜뉴스] 배우 박혜수가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였다. 22일 박혜수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는 박혜수의 동창으로 주장하는 A씨가 “혜수언니 나 대청중 때 OOO이야. 죗값 달게 받아”라는 댓글을 게재했다.

A씨는 “우리 아버지한테까지 전화해서 욕하고, 뺨을 때렸음에도 동창회에서도 사과 한 번을 안 하고 인사도 안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학교 때 친했었는데 친했을 때에도 괴로웠다”라며 "댓글 고소 하면 진짜 양심 하나 없는 거다. 나도 가만 있지 않을거야”라고 게재했다.

박혜수의 또 다른 동창으로 주장하는 B씨는 “너 드디어 학폭 터졌더라. 기사랑 댓글 지우지만 말고 사과하고 다시는 방송 안 나왔음 좋겠다”라며 “나도 글 쓰고 싶은데 네이트판 원 글쓴이한테 뭔 짓 했는지 무서워서 못쓰겠네. 여러분 얘 일진 출신에 학폭 가해자 맞아요”라고 박혜수의 학교폭력 주장을 이어갔다.

앞서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 C씨는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라며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져 박살 내고 비웃고,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며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여배우가 과거 SBS ‘K팝 스타’ 출연 당시 학폭 논란이 있던 박혜수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박혜수의 SNS에 댓글로 학폭 주장이 또 다시 이어지며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