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결혼 빙자 5900여만원 뜯은 20대女, 男 팔 물어뜯고..

결혼할 것처럼 행세하면서..ㅂㄷㅂㄷ

2021.02.22 09:59
결혼 빙자 5900여만원 뜯은 20대女, 男 팔 물어뜯고..
© News1 DB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 결혼 빙자 사기로 5900여만 원을 가로챈 20대 여성이 실형에 처해졌다.

인천지법 형사4단독 석준협 판사는 사기 및 상해 혐의로 기소된 A씨(25·여)에게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12월28일부터 2016년 11월16일까지 예식장 예약비용 등 명목으로 B씨에게 총 18차례에 걸쳐 5880여만 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2016년 6월19일 오전 8시께 돈을 갚으라고 요구하는 B씨의 뺨을 때리고 팔 부위를 물어 2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가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에게 결혼할 것처럼 행세하면서 "결혼 자금을 빌려달라"고 요구하면서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해 12월11일 인천지법에서 사기죄로 징역 2년3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 2015~2016년 사기 범행이 추가 기소되면서 형량이 추가됐다.

재판부는 "범행의 내용, 피해 정도,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다만 형이 확정된 죄와 동시 판결할 경우와의 형평 등 여러 양형조건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