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불붙은 코나, 현대차-LG에너지솔루션 1조원 비용에 '헉'

반띵?반띵?

2021.02.19 16:27
불붙은 코나, 현대차-LG에너지솔루션 1조원 비용에 '헉'
코나 © 뉴스1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기차 코나 화재 발생과 관련한 제작결함 시정 계획서 제출을 연기했다. 리콜 비용이 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만큼 내부적으로 신중한 모습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날 국토교통부에 코나 제작결함 시정서를 낼 예정이었지만, 한 차례 미루기로 했다.

일부 문제점들이 발견됐기 때문이며, 정확한 이유나 추후 제출일은 결정되지 않았다. 리콜 추정 비용이 1조원에 달하는 만큼 내부적으로 검토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코나EV는 국내외에서만 16만대가 팔린 현대차의 간판 전기차 모델로,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를 탑재했다. 그러나 2018년 5월부터 국내에서 11건, 해외에서 4건의 화재가 보고되는 등 연이은 화재로 몸살을 앓았다.

현대차 내부에서는 이미지 악화를 막고, 소비자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배터리 교체 쪽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비용 문제를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배터리를 공급한 LG에너지솔루션과 비용 분담을 협의 중이지만, 난항을 겪고 있어서다. 입장차를 좁히는 것이 관건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오늘(19일) 제출은 안 할 예정"이라며 "아직 언제 제출할지는 미정"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