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1999년 제천중학교, 코뼈 골절, 앞니 2개 나가"

B구단의 C선수? 누구냐 너

2021.02.19 14:52
"1999년 제천중학교, 코뼈 골절, 앞니 2개 나가"
배구계는 꼬리를 무는 선수들의 학교폭력 사태로 얼룩졌다.(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휘청거리고 있는 배구계에 또 '학교폭력' 폭로가 나왔다. 이번에는 프로 남자배구 선수로,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는 가해자의 소속팀과 실명까지 거론하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피해자 A씨는 19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B구단의 C선수 이야기"라고 대상을 특정하면서 과거 피해를 호소했다.

A씨는 "1999년 제천중학교에 입학했다. 나는 1학년 5반이었고 C선수는 3반이었다. 입학식과 동시에 지옥이 시작됐다"고 입을 열었다.

A씨는 "시골에서 왔다는 이유로 C의 주동 아래 그의동료들이 나를 왕따 시키고 금품을 가로채고 폭행을 가했다. 폭행 수위와 괴롭힘은 더 심해졌다"며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1999년 6월, 학교 끝나고 아파트에서 현관문 들어가자마자 교복을 벗기고 돌아가면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맞은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이어 A씨는 "너무 무서웠다. 서로 교대로 자면서 때리는데 아직도 트라우마에 시달린다. 코뼈가 골절됐고 앞니가 2개 나갔고 갈비뼈에 금이 가서 한 달 동안 병원생활을 했다"고 피해 사실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요즘 학폭 제보가 많아 물타기를 한다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전혀 아니다"면서 "C선수를 비롯해 다른 애들의 사과를 받고 싶지도 않다. 그냥 이렇게 글이라도 써서 마음 속 응어리를 덜어내고 싶었다"고 하소연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