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30분마다 화면 캡쳐 보고"..道 넘은 재택근무 감시망

창살없는 감옥이네

2021.01.12 08:13
"30분마다 화면 캡쳐 보고"..道 넘은 재택근무 감시망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재택근무를 경험한 직장인 4명 중 1명 꼴로 사용자의 감시 및 시간외 업무지시에 따른 갈등을 호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직장인 937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경험’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먼저 ‘재택근무를 해보니 불편함과 효용성 중 어떤 것이 높았는지’에 대해 ’60.2%가 ‘효용성’, 39.8%가 ‘불편함’이라고 각각 답했다. 부정평가 보다는 긍정평가가 좀 더 앞선 것으로, 주요 이유로는 ‘출퇴근을 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다’(41.2%), ‘일과 가정 모두 챙길 수 있다’(25.5%), ‘여가시간이 확보돼 삶의 질이 향상됐다’(20.2%), ‘업무 집중도가 높아졌다’(11.5%) 등이 확인됐다.

반대로 불편했던 이유도 알아봤다. 대표적으로는 ‘업무 집중도가 떨어졌음’(31.9%) 및 ‘일과 가정 생활이 분리되지 않아서’(27.6%)이 꼽혔다. 특기할 점은 앞서 같은 이유로 인해 재택근무 효용성이 높았다고 선택 한 것과는 반대 양상을 보인 점이다. 이 외에도 ‘의사소통 곤란’(27.3%), ‘근태관리 간섭’(10.2%) 때문에 재택근무가 불편했다고 답했다.

좀 더 자세한 답변을 듣고자 ‘재택근무시 사용자의 부당한 지시나 제도 미비로 불편을 겪었던 적이 있었는지’ 추가로 물었다. 그 결과 23.1%의 응답자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어서 주관식으로 약 200건의 실제 사례를 청취했고, 비슷한 성격끼리 구분한 결과 간섭ㆍ감시, 업무시간 외 지시, 집중력 저하, 일과 생활 분리의 어려움, 업무소통 애로 그리고 원격근무 시스템 부재 등 6가지 유형으로 나뉘었다.

종합하자면 근태관리를 위한 간섭과 감시 및 업무시간 외 업무지시에 대한 불만이 가장 만연했고, 근무 집중력이 낮아지고 일과 생활의 분리가 어렵다고도 토로하는가 하면, 끝으로 업무소통이 어렵고 원격 근무 시스템이 미비한 점에 대해서도 불편함을 호소하고 나서는 것. 더욱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재택근무 역시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이 같은 피로감과 불편함이 자칫 업무 성과 저하로 이어지는 것은 아닐지 우려를 모은다.

이에 대해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지난해 기업들이 도입에 시급했다면, 올해는 성과관리 개선에 힘을 써 비대면 시대 보다 슬기로운 재택근무 생활을 이끌었으면 한다”고 설문소감을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