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전 여친 집 무단침입한 30대, 이유 들어보니 "여친이.."

나원참...

2020.11.20 09:40
전 여친 집 무단침입한 30대, 이유 들어보니 "여친이.."
© News1 DB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다른 남자와 만나는지 확인하기 위해 한밤 중에 전 여자친구의 주거지를 침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용근 판사는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39)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박씨는 지난 6월 16일 밤 11시30분쯤 서울 은평구에 있는 전 여자친구의 주거지를 침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여자친구 집이 있는 빌라 대문 옆 공간에 손을 넣어 대문을 여는 방식으로 담벼락 안까지 들어갔던 것으로 확인됐다.

박씨가 담벼락을 넘어섰던 이유는 전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를 만나는 지 확인하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범행의 수법 및 경위에 비추어 보면 죄질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았고 재범하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있는 점을 고려한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