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노무현 공항 논란에 진중권 '문재인 공항' 추천, 이준석은..

근데 누가 먼저 노무현 공항을 언급한건가요?

2020.11.20 07:59
노무현 공항 논란에 진중권 '문재인 공항' 추천, 이준석은..
출처=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파이낸셜뉴스] 가덕도 신공항에 '노무현 공항'을 붙이자는 여권 주장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그냥 '문재인 공항'이라고 하세요"라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가덕도 신공항 계획에 대해 "문통 각하의 선물"이라고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그냥 '문재인 공항'이라고 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여권을 중심으로 가덕도 신공항을 '노무현 공항'으로 명명하는 분위기에 대해 '문재인 공항'이라고 조롱한 것.

그는 특히 김해신공항 계획이 무산되고 가덕도신공항 추진이 탄력을 받는 데 대해 "문통 각하의 선물"이라며 "선물값은 우리가 치러야 하지만. 왜 괜히 노무현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걸 클리엔텔리즘(후견주의)이라 그런다"고 지적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이름으로 표를 얻고 이익을 챙기려고 한다는 것.

이어 진 전 교수는 "노무현 대통령은 보궐선거 때문에 공항을 짓는 것에 반대했을 것"이라며 최근 김해신공항 계획이 재차 백지화되고, 가덕도신공항이 추진되는 상황을 비판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가덕도 신공항을 ‘노무현 공항’이라고 이름 붙이고 있다고 발언했다. 이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이런 비난 수용해 공항명을 지으면 좋겠다"고 응수했다.

한편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무슨 소리냐. 공항 짓는데 가장 크게 기여한 사람의 이름을 붙여야 한다"며 "오거돈 공항으로 하자"고 비꼬았다.

노무현 공항 논란에 진중권 '문재인 공항' 추천, 이준석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 조국 전 법무부 장관.


dearname@fnnews.com 김나경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