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서울시장 출마선언' 이혜훈의 공약 "80층 건물 지어.."

19~30세 청년들의 지하철 요금 무료공약도

2020.11.19 16:23
'서울시장 출마선언' 이혜훈의 공약 "80층 건물 지어.."
강석호 마포포럼 공동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정례 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 이혜훈 국민의힘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했다. 2020.11.1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유새슬 기자 =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강연에서 서울의 최대 현안인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는 '경제시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생애 첫 주택 마련에 애로를 겪는 신혼부부 및 육아 부부들에게 지분적립형 분양으로 내 집 마련의 길을 활짝 열겠다"며 한강변에 재건축 단지 '허니스카이(HoneySky)'를 만들어 공급하겠다고 했다.

올림픽대로나 강변북로를 덮개화해 한강변과 연결시켜 경관, 휴식, 조망권 향상을 선택하는 단지에 단지내 조경용 부지를 기부채납 받아 신혼부부 및 육아부부 전용동을 초고층으로 건설하는 방안이다.

이 전 의원은 강북과 강서 4개 권역에 청년들의 주거와 일자리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서울블라썸(SeoulBlossom)'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80층짜리 직주의문(직장+주거+의료+문화+복지+공공서비스)일체형 초고층 시설로 교통유발을 최소화하겠다는 설명이다.

80층 건물 중 20개 층은 창업공간 및 사무실로, 10개층은 수영장, 병원 등 공공서비스 공간으로, 50개층은 주거공간으로 분양과 임대를 혼합한다는 계획이다.

이 전 의원은 "자력으로 내 집 마련이 불가능한 극빈층은 의식주 자체를 서울시가 확실히 책임지겠다"며 "시장의 선택사항이 아니라 의무사항임을 분명히 못 박고 시장이 바뀌었다고 정당이 바뀌었다고 늘렸다 줄였다 하지 못하도록 조례로 확실히 못 박겠다"고 했다.

그는 "집값과 전셋값의 동반폭등을 해결하는 근본적인 방법은 공급확충"이라며 "공공 공급과 민간 공급 투트랙(양면)으로 확충하겠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공공 공급은 저소득층, 청년, 신혼부부 등을 겨냥한 지분적립형 분양, 토지임대부분양 등 대폭 확충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정비구역지정요건 완화, 노후 불량주택 요건 완화, 기부채납 비율 완화, 일몰제 완화, 직권해제 요건 완화, 직권해제지역에는 신축필지 소유주에 대한 가중치 조정 등 민간공급 정비사업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만 19~30세 청년들의 지하철 요금을 무료로 하는 '청춘프리패스' 공약도 내놨다.

이 전 의원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겨냥해 "정치시장이 오랫동안 서울시를 망가뜨린 부분에 대해 정치시장을 배격하는 정서가 깔려 있다"며 "경제시장으로 시정을 성공적으로 해 대권의 디딤돌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서울시민의 삶을 완전히 내팽개친 사람이 들어와 서울시민의 삶을 융성하게 해줄 인프라를 전부 중단했다"며 "서울시민의 삶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이런 시장이 다시 나타나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의원은 "보존과 재생이라는 자기 브랜드 때문에 이런 짓을 했다"며 "아무리 23번의 부동산 대책이 엉망이라고 해도 웬만큼 (부동산을) 공급했다면 이 지경은 안된다.
정치 놀음을 한 시장에게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서울시가 800억 원의 예산을 들여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 "절대 안된다.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권한이 없다"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