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가정폭력 남편 총으로 쏜 아내.. 징역 살던 중 찾아온 기적

그녀의 사연이 언론에 보도되자...

2020.11.19 15:42
가정폭력 남편 총으로 쏜 아내.. 징역 살던 중 찾아온 기적
지난 2018년 9월 체포 당시 촬영된 티나 탤버트의 사진. © 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남편의 가정폭력을 견디지 못하고 총으로 쏴 살해한 아내가 20개월 만에 가석방돼 아들을 만났다.

영국 데일리미러는 지난 2018년 9월 남편 밀로시 슈체파노비치를 두 차례 총으로 쏴 살해해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티나 탤버트(53)의 사연을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미국 미시간주 오클랜드 카운티 출신의 탤버트는 사건 당일 스스로 경찰에 신고한 뒤 자신의 범행을 시인했다.

그는 남편을 살해하기 전 상습적이고 심한 가정폭력을 당해 팔과 갈비뼈가 부러졌다고 법정에서 주장했다. 슈체파노비치의 유족은 학대 사실을 부인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이는 사실로 드러났다.

그러나 오클랜드 카운티 지방법원은 "탤버트가 심한 학대를 당한 점은 인정되지만 다른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것은 엄연한 범죄"라며 그에게 15년형을 선고했다.

탤버트가 가석방된 것은 그의 사연이 언론에 보도되면서였다. 가정폭력에 반대하는 약 26만명이 그의 사면을 요구하는 탄원서에 서명하면서 탤버트는 결국 복역 20개월 만에 가석방될 수 있었다.


데일리미러에 따르면 가석방 당일 탤버트는 9살짜리 아들 필립을 두 팔로 감싸안은 채 "사랑한다"고 말하며 울었다.

탤버트는 수감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아들을 만나지 못했었다.

슈체파노비치의 유족은 가석방에 반발했지만 가석방심사위원회는 "탤버트는 출소하더라도 사회에 위협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데일리미러는 전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