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폭발한 하태경 "홍남기가 호텔 전셋집에 먼저.."

보증금이 얼마일까나

2020.11.19 11:20
폭발한 하태경 "홍남기가 호텔 전셋집에 먼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20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전세대란 대책의 주요 내용을 밝히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정부의 '11·19 전세대책'에 대해 "전세대란 해결에 턱없이 부족한 희망고문에 불과하다"며 "임대차3법 등 정부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꿀 것"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 지탄을 받은 호텔 전셋집을 숙박업소 전셋집으로 둔갑시켜 그대로 발표했다"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호텔 전셋집'을 꺼냈다가 욕을 먹자 '숙박업소 전셋집'이라고 슬쩍 표현을 달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현미 장관이 호텔 전월세가 반응이 좋다며 국민의 인식과는 정반대의 말까지 했다"며 "그렇다면 전셋집 때문에 애먹고 있다는 홍남기 부총리가 호텔 전셋집에 먼저 입주할 의향이 있는지 묻고 싶다"고 홍 부총리를 불러 세웠다.

또 하 의원은 정부의 전세대란 대책이 터무니없다며 "3개월 이상 비어있는 임대주택을 무슨 큰 선심 쓰듯이 이제야 내놓겠다는 것도 황당하고 최신식 공법이라며 모듈러(조립식) 주택을 지어 청년들에게 공급하겠다는데 그럴바엔 차라리 캠핑카를 제공하는 것이 더 설득력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정부 대책이 이렇게 난장판이 된 것은 근본 진단이 틀렸기 때문이다"며 전세대란의 근본적 원인인 임대차3법을 폐지하고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