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신던 신발 5800만원 낙찰

침실 몸종이었던 여성이 자신의 친구에게 이 신발을..

2020.11.16 08:10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신던 신발 5800만원 낙찰
경매에서 4만3750유로에 낙찰된 마리 앙투아네트의 신발. 굽 뒤쪽에 이름이 새겨져있다. /사진=로이터뉴스1

[파이낸셜뉴스] 프랑스 대혁명 때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루이 16세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1755~1793)가 신던 신발 한 짝이 경매에서 약 5800만원에 낙찰됐다.

15일(현지 시각) 프랑스 뉴스채널 BFM에 따르면, 이날 경매회사 오즈나 주관으로 베르사유궁에서 열린 경매에 나온 마리 앙투아네트의 오른발 신발이 4만3750유로(약 5800만원)에 낙찰됐다.

이 신발은 흰색이며 길이는 22.5㎝다. 앞쪽은 실크, 뒤쪽은 염소 가죽으로 마감됐으며, 발등 부분에는 주름진 리본이 달려 있다. 높이 4.7㎝짜리 뒤쪽 굽에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이름이 새겨져 있다.

당초 경매 전문가들은 예상가는 1만유로 정도였다. 하지만 그보다 4배 이상 높은 금액에 낙찰됐다. BFM은 경매 전문가들을 인용해 “비운의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게 가격으로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AFP통신은 마리 앙투아네트의 침실 몸종이었던 여성이 자신의 친구에게 이 신발을 건넸고, 이 친구의 후손들이 지금까지 보관해왔다고 보도했다.

지난 5월에도 마리 앙투아네트가 쓰던 나무 소재의 여행용 가방이 역시 4만3750유로에 낙찰됐었다. 이에 한 사람이 같은 가격에 유품 두 가지 모두를 매입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