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화이자 CEO, 백신 임상 발표한 날 주식 판 금액이 무려..

화이자 주가가 8% 가까이 급등했던 날

2020.11.11 14:50
화이자 CEO, 백신 임상 발표한 날 주식 판 금액이 무려..
10일 서울 명동에 위치한 화이자 코리아 본사. 2020.11.10/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제약사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백신 효과가 90% 이상이라는 임상 결과를 발표한 9일(현지시간) 주식을 대량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11일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자료를 인용해,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가 지난 9일 주식 560만달러(약 62억원) 어치를 팔았다고 보도했다.

백신 개발에 대한 기대감에 화이자 주가가 8% 가까이 급등했던 날이다. 화이자는 당시 독일 바이오앤테크와 공동 개발 중인 백신이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를 막는 데 90% 이상의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불라 CEO는 "터널 끝에서 마침내 빛을 볼 수 있게 됐다"면서 "오늘은 과학과 인류에게 멋진 날"이라고 자평하기도 했다

화이자 대변인은 "이번 주식 매각은 지난 8월 제정된 'Rule 10b5-1'규정에 따라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상장기업 내부 인사가 기업에 대해 보유한 주식을 정해진 가격이나 날짜에 매각할 수 있게 하는 규정이다.

악시오스는 "매각은 완벽하게 합법적으로 이뤄졌지만, 보기에 그렇게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