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김종인은 5점".. 서민이 적합하게 생각한 서울시장은?

"개인적으로.."

2020.11.11 12:19
"김종인은 5점".. 서민이 적합하게 생각한 서울시장은?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에 참석해 '야당의 길'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이른바 '조국 흑서'의 공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가 11일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점수를 높게 드리진 못한다. 눈에 보이는 지지율 반등이 없기 때문에 10점 만점에 5점 정도만 드리겠다"며 "비대위가 있단 걸 남들이 잘 모를 정도로 활동이 두드러지지 않는다"고 전했다.

서 교수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모임 '명불허전 보수다(보수다)' 강연에서 어떤 인물이 서울시장에 적합하다고 보냐는 질문에 "개인적으로 윤희숙 의원"이라며 "원칙 지킬 수 있는 분이 중요하다. 금태섭 전 의원도 갑자기 나오고, 윤석열, 최재형 이런 분들이 떠오르는 이유가 이 시대가 요구하는 것이 원칙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국민은 다 알고 있다고 말하지만 사실 (국민은) 아무것도 모르고 있다. 우리나라 국민은 민주주의 자체에 별 도움이 안되는 짓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콘크리트 지지자들은 (여당) 지지 철회하지 않는다"라며 "이제 이런 것에 대해 국민 탓도 해야 한다. 언론에서 국민에 대한 질타도 있어야 하는데 우리 정치가 잘못된 게 항상 국민은 좋은 사람이라고 모신다"고 했다.

이어 "국회에 오신 분들은 우수한 보좌관들과 더불어 어느 누구보다 정치를 많이 아는 분들인데 국회의원이 하는 게 뭐냐, 세비 아깝다며 국회의원을 무시하는 분들이 많다"며 "정치권과 언론이 국민을 띄워주는 바람에 국민들이 자기들이 대단한 줄 아는데, 국민이 주인이 되려면 정말 정치에 좀 관심을 가지고, 잘못에 대해 지적해야 한다"고 했다.

서 교수는 "국민의힘은 서울시장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서울시장을 먹어야 국민의힘이 희망이 있다"며 "우리나라 청년들이 분노하고 있다. 김종인 위원장이 (청년 정책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집권여당은 국회, 행정부를 모두 장악하고 사법부도 호시탐탐 노리고 있다"며 "민변, 참여연대 등이 정권 비판을 아예 안 하고 오히려 조국 수호 등 한심한 일에 나서는 게 지금의 현실"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선 "역대 가장 기자회견을 안 하는 대통령"이라며 "야당이 기자회견을 계속 하다보면 이슈를 찾아내는 능력이 키워진다. 이런 게 굉장히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서 교수는 국민의힘에 바라는 점도 전했다.

"김종인은 5점".. 서민이 적합하게 생각한 서울시장은?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서민 단국대 교수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명불허전 보수다' 모임에서 '보수의 길'을 주제로 토론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1.11. photo@newsis.com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 진솔한 사과하고 당을 쇄신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않았다"며 "쇄신의 기회를 놓친 게 야당이 침체기를 겪는 이유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 중앙청년위 소개글이 '육군땅개알보병', '하나님의 나라' 등 문구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이 문구가 이렇게 처벌 받아야 할 일이면 여가부 장관, 법무부 장관은 다 내려왔어야 했다"며 "청년의 발랄함이 매도돼서 묻히는 이런 상황이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쇼도 필요하다. 정치는 사람들에 보여주는 면도 중요하다"면서 "안철수 대표가 대구에 내려가서 보름동안 봉사했다. 국민이 정말 필요로 하는 것을 보여주는 쇼는 필요하다"고 권했다.


서 교수는 "민경욱 전 의원이 부정선거 이슈를 많이 얘기한다. 부족한 근거를 가지고 있어서 상관 없단 말 정도는 (당에서) 냈어야 하지 않을까"라며 "페미니스트들과도 싸울 수 있어야 하고, 외연을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금은 정권 탈환이 어려워 보이지만, 이해찬 전 대표 같은 분도 (집권을) 호언장담한다"며 "정권교체하고, 제가 기생충 연구에만 전념하게 해 달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