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코로나 예방" 소문에 빨간약 품귀, "자칫하면.."

역시 좋다고 마구 쓰면.. 부작용이..

2020.10.16 06:38
"코로나 예방" 소문에 빨간약 품귀, "자칫하면.."
© 뉴스1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 = "포비돈요오드의 코로나바이러스 예방효과는 없다. 뿌린 후 효과가 오래 지속하지 않기 때문에 무의미하다"

'빨간약'으로 불리는 '포비돈 요오드' 약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지만 전문가들은 오용 위험성을 지적하며 우려를 나타냈다.

지난 9월 미국 코네티컷대 연구팀에 의해 포비돈요오드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한다는 내용이 발표된 데 이어 국내에서도 지난 7일 고려대 박만성 교수 연구팀이 포비돈요오드 의약품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9% 사멸하는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결과가 알려지면서 포비돈요오드 관련 제품 매출이 증가하는 등의 현상이 나타나자 식약처는 11일 "세포실험 결과일 뿐이며, 사람에 대한 임상 효과를 확인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빨간약,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이나 치료에 쓸 수 없다"

전문가들은 "연구결과는 실험실 밖에서는 무의미하다"는 입장이다.

오인석 대한약사회 학술이사는 "만약 바이러스가 구강 점막에만 머문다면 포비돈요오드 약품으로 살균할 수 있다"면서 "포비돈요오드 약품은 체내로 흡입할 수 없기 때문에 무의미하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유통 중인 포비돈요오드 성분이 함유된 약품의 형태는 3가지다.

입안에 뿌리는 '인후스프레이'는 기관지 직전까지만 효과가 있고, '가글제'는 구강과 편도 부분까지 소독할 수 있다. 피부에 바르는 소독약품은 농도가 높아 마시거나 입안에 뿌리거나 마실 수 없다.


포비돈요오드는 갑상선 질환을 일으킬 가능성도 있다.

오 학술이사는 "우리나라 사람들은 평상시 음식 등 영향으로 요오드 섭취가 상당히 많다"며 "갑상선호르몬은 요오드에 의해 합성되기 때문에 과량 복용하면 갑상선 기능이상증이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 학술이사는 "여러 이유로 포비돈요오드를 코로나 예방에 사용하는 걸 권장하지 않는다"며 "마스크 착용과 손 세정을 꾸준히 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