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서민 "역시 대깨문, 내 강의 취소시켜".. 노혜경 "기생충 서민아.."

ㅋㅋㅋㅋ 그저 웃습니다.

2020.10.15 10:37
서민 "역시 대깨문, 내 강의 취소시켜".. 노혜경 "기생충 서민아.."
서민 단국대 교수의 서산 강연 계획에 대해 압력을 넣어 취소시켰다는 문자.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기생충 전문가인 서민 단국대 교수는 이른바 대깨문이 압력을 넣어 자신의 지방 강의를 취소시켜 버렸다며 "이를 통해 이 나라는, 대깨문의 나라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비꼬았다.

이 소식을 접한 노혜경 시인은 "아이고, 대가리 깨진 문디자슥"이라며 이런 일은 있어선 안된다고 개탄했다.

노 시인은 노사모 대표를 지내는 등 원조 친노 인사다. 대깨문은 '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 지지'의 줄임말로 문 대통령 열성 지지자를 지칭한다.

서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깨문의 힘'이라는 제목을 글을 올렸다.

그는 "이달 20일과 27일 저녁7시부터 충남 서산시립도서관서 인문학 강의(를 할 예정이었다)"며 "21일 오전 7시반 진주서 강의가 있어 (20일) 강의가 끝난 밤 9시 서산서 진주까지 '40만원 내고 택시를 타야할까? 그냥 운전할까' 고민했는데 이 고민이 대깨문들에 의해 해결됐다"고 했다.

이어 "(도서관) 관장이 강의 취소를 알려오면서 그냥 '미안하다'고 했지만 어느 분의 제보로 난 그 이유를 알고 있었다"고 했다.


즉 "서산에 사는 대깨문이 그 강의를 취소하도록 압력을 넣었다"는 것으로 "고민이 해결돼 기분이 좋았지만 이 나라는, 대깨문의 나라라는 것을 (확인해 씁쓸하다)"고 했다.

노혜경 시인은 15일 '기생충 서민아. 너 서산 강연 취소됐지. 그거 내가 압력했다. 내가 대깨문이거든'이라는 문자를 자신의 SNS에 소개하면서 대깨문이 아니라 "대가리가 깨진(듯 하다)"며 혀를 찼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