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추미애 "민원실 전화한 사실 없어, 보도를 보니.."

"면담자가 내 아들을 담당하고 있었던 모양인데.."

2020.09.14 16:04
추미애 "민원실 전화한 사실 없어, 보도를 보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9.1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우연 기자,유새슬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자신이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병가 조치 면담 기록을 보면 부모님이 국방부에 민원을 넣은 것으로 확인이 됐다'고 하자 "보도를 보니 면담자가 아들의 말을 그렇게 확인했다고 돼 있고 내용이 사실임에 대한 확인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면담자가 내 아들을 담당하고 있었던 모양인데 아들에게 전화해서 소재를 확인하고 치료 필요 여부를 (묻고) 국방부에 민원이 들어왔는데 앞으로 나에게 말하라는 당부를 얘기한 것"이라며 "아들이 그 전화를 받고 아마도 부모님일 거라고 짐작했다는 것을 아들로부터 들었다고 거기에 써놓은 것 같다"고 했다.

추 장관은 보좌관을 시켜 민원을 제기한 사실에 대해서도 "없다"고 주장하며 "아들이 진단서나 여러 가지 군이 요구하는 서류들을 직접 보내고 다 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추 장관의 아들과 관련된 사건을 특임검사에서 수사해야 하지 않느냐는 질의에는 "사건이 보통의 검찰에 맡기지 못하겠다 할 정도라면 모르겠지만 지금까진 합리적 의심에 기반한 주장도 아니고 증거가 없지 않냐"며 "민간병원에 진단서가 있고 수술한 의사가 있어 확인이 가능하다"고 했다.


추 장관은 '소설 쓰시네' 등의 태도 논란에 대해서는 "법무부 차관에 대해 아들 일 잘 처리해준 보상으로 그 자리 왔느냐 하는 상당히 불편한 질문을 하셨길래 이건 심하다는 모욕감을 대변하느라 (그랬다)"며 "사실 독백이었는데 스피커가 켜져 있다 보니 그렇게 나가 버렸다. 그런 말씀을 드리게 돼 상당히 죄송하다"고 말했다.

자진 사퇴 여부에 대해선 "검찰개혁은 내게 부여된 과제고 그걸 운명처럼 수용해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