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추미애 "'소설 쓰시네'는 독백이었는데.."

"아들 관련 질문에 모욕감을 표출하려고 한 것"

2020.09.14 15:58
추미애 "'소설 쓰시네'는 독백이었는데.."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9.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소설 쓰시네'라고 반발했던 부분에 대해 "독백이었는데 스피커가 켜져있어서 나간 것 같다. 상당히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추 장관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윤재옥 국민의힘 의원의 태도 관련 질의에 답변하며 "저에 대한 공격은 참겠는데, 당시 법무부 차관에 대해 아들 일을 잘 처리한 보상으로 그 자리에 왔느냐는 질문을 하길래 모욕감을 표출하려던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윤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의 특혜 병가 의혹과 더불어 국회에서 추 장관의 태도에 대한 지적 등을 중심으로 질의를 이끌어갔다.

윤 의원이 "전화로 휴가를 연장한 것 등이 집권여당의 대표가 아니면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고 따지자 추 장관은 "주장에 불과하고 합리적이지 않다. 그렇게 주장하려면 근거를 달라"고 반박했다.


윤 의원은 "백 번 양보해 자식 귀하지 않은 부모가 어딨나. 같은 상황에서 부대로 데리고 와 병가 연장을 신청하지 전화 한 통으로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부모가 어디 있나"라고 거듭 다그쳤다.

추 장관은 특임검사 도입에 관한 질문에 "요건에 맞아야 한다. 제가 안 아픈 아들에 대해 진단서를 허위로 발급받거나, 군의 규정을 고의로 일탈하거나 청탁이 있었다거나 하는 걸 증명해서 정말 법을 어겨서 용납이 안되는 정도가 되면 모를까. 지금까지는 증거가 없지 않나"라고 반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