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조현천·나경원 수사 지적에 추미애 "윤석열 총장의.."

저도 궁금합니다.

2020.09.14 15:24
조현천·나경원 수사 지적에 추미애 "윤석열 총장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안경을 만지고 있다.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정윤미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4일 야권 인사 등이 연루된 사건의 수사가 지지부진한 것에 대해 "제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수사의지를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의원은 촛불집회 당시 계엄령 문건 작성을 주도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사건을 지목하며 추 장관에게 수사가 진척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추 장관은 "그런 부분을 선택적 수사가 아니냐 하는 예로 많은 국민으로부터 지탄받고 있는 부분"이라며 "국민께서 선택적 정의와 선택적 수사에 자유롭지 못한, 검찰 상명하복 관계에서 이뤄지는 게 아닌가 많은 질타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이 지목한 사건에 대한 윤 총장의 수사 의지를 확인하라는 질의에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검찰개혁과 관련해 "수뇌부의 선택적 정의, 선택적 수사에 따라서 안 되는 사건을 크게 키우거나 봐주기, 수사 착수를 안 한다든지 그런 게 있었기 때문에 그런 게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확립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한편 추 장관은 이날 아들의 병역 의혹을 제기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와 친분이 있다는 지적에는 "굉장히 놀랍다"고 답변했다.

이어 야당에서 제보자를 통해 제기한 특혜 의혹에 대해 "제보자가 오해하거나 공명심에 그럴 수는 있는데 때로는 합리적 의심인지 체크해야 한다"며 "그게 국회의 권능이자 의무다. 저는 이 부분에 대해서 (국회가) 소홀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