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친일행위자 파묘법 추진에 박정희기념재단 발끈

불세출의 영웅.. 행운..

2020.09.14 14:04
친일행위자 파묘법 추진에 박정희기념재단 발끈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묘소에 참배객이 놓은 조화가 놓여있다. 2018.5.1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여권을 중심으로 일제강점기 친일행위가 입증된 이들의 묘를 국립묘지에서 이장하는 일명 '파묘법'(국립묘지 설치 및 운영법 개정안)이 추진되는 것에 대해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이 강하게 반발했다.

14일 좌승희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파묘법에 대한 반대 의사를 밝히며 "(재단은) 후원 세력이 전무하고 야당도 안 움직이고 있으니 국민 여러분이 옳은 일을 위해 목소리를 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재단은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파묘법을 '망국적 법안'이라고 규탄하는 공식 성명을 냈다. 파묘법 추진으로 국론이 분열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재단은 국립묘지 파묘 대상에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이 포함된 것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재단은 박 전 대통령 등을 '불세출의 영웅'이라고 호칭하며 이들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의 존재 자체가 가능했을지 의문이 든다"고 반문했다.

재단은 법안을 추진한 이들을 향해 "자유대한민국의 품 안에서 온갖 혜택을 다 누려온 자들이 자기부정의 어리석음의 소치라고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남이 흘림 피땀에 무임승차해 빵을 얻은 자들이 자기 배가 좀 부르니 피땀 흘린 주역들을 폄훼하고 매도해 자기들이 주인행세 하겠다는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김일성 북한세습독재체제가 아닌 이승만·박정희가 이끄는 대한민국에 태어난 것이 얼마나 큰 행운인지 깨닫지 못하는 무지몽매함을 목도하며 애국선열을 바라보는 후배 세대로서 부끄럽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