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심은하 남편' 지상욱, 낙선후 최근 임명된 곳이..

"당무에 밝고 원외 인사라 당직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이 고려됐다"

2020.06.29 15:05
'심은하 남편' 지상욱, 낙선후 최근 임명된 곳이..
유승민 전 의원(왼쪽)과 지상욱 전 의원의 모습. 2020.3.2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김일창 기자 = 미래통합당의 정책 연구·개발을 담당하는 여의도연구원(여연) 원장에 지상욱 전 의원이 내정됐다. 당 홍보본부장은 김수민 전 의원이 맡는다.

29일 여의도연구원에 따르면 이사회는 이날 오후 여의도 모처에서 이사회를 열고 지상욱 전 의원의 여의도 연구원장건과 김수민 전 의원의 홍보본부장 건을 각각 의결했다. 이들의 임명 최종 권한이 있는 비대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인사안을 의결했다.

배우 심은하씨의 남편으로도 잘 알려진 지 전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에 처음으로 배지를 달고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 대변인과 원내부대표, 바른정당 정책위원회 의장, 원내부대표, 예결위 간사 등을 역임했다. 21대 총선에서 서울 중구성동구을에 출마했지만 낙선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수도권 출신으로 당무에 밝고 원외 인사라 당직에 집중할 수 있다는 점이 고려됐다"고 말했다. 지 전 의원은 과거와 달리 경쟁력을 잃었다는 평가를 받은 여연의 위상을 회복하고 정책을 개발하는 데 집중할 것이란 예상이다.

홍보본부장에 내정된 김 전 의원은 지난 20대 총선 당시 국민의당 홍보위원장을 맡으며 비례대표로 여의도에 입성했다.


디자인을 전공한 김 전 의원은 숙명여대 동아리 '브랜드 호텔'을 벤처기업으로 성장시켜 대표를 지냈고, 유명 과자 '허니버터칩' 디자인 제작에도 참여했다. 20대 국회 당시 최연소 국회의원이었다.

김 전 의원은 홍보본부장을 맡아 앞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예고한 당명 변경을 비롯한 당 쇄신 작업에 역할을 할 전망이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