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법사위 얻지 못하면 무의미' 주호영 "당내 강경 입장 많았다"

이럴거면 미국처럼 승리한 당이 맡고 책임지는 시스템이 나을듯

2020.06.29 11:33
'법사위 얻지 못하면 무의미' 주호영 "당내 강경 입장 많았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야 원구성 협상 결과와 협사결렬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0.6.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유새슬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협상이 최종 결렬된 것에 대해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9일 "당내에 강경 입장이 많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원내대표 회동 직후 국회 본청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제 여러 의원들에게 전화하고 상의했는데 (대부분 강경 입장인) 의견이 많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전날 오후 5시15분부터 3시간30여분간 이어진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원 구성을 두고 상당한 의견 접근이 이뤄졌지만, 법제사법위원장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이날 최종 협상은 불발로 끝났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회동 이후 당내 의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대응 전략 등을 조사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때 법사위원장을 확보하지 않고서는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을 갖는 것이 무의미하다는 다수의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해석된다.

주 원내대표가 "저희는 법사위원장 문제에 대해 원하는 바를 얻지 못했고 민주당은 법사위를 자기들 뜻대로 하는 것을 전제로 안 내놓았다"고 말한 이유도 이런 배경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법사위원장을 대선에서 승리하는 여당이 맡자고 한 제안을 거부한 것에 대해 "21대 원 구성은 국회 상황 따라 개원 때 결정할 일이지 대선에 맡기는 것 자체가 국회의 독립성과 자율성에 반한다고 판단했다"고 지적했다.

이날 오후 7시 본회의가 예정된 가운데 주 원내대표는 "상임위원 명단을 오후 6시까지 제출하는데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말했다"고 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의원 전원의 의견을 교환한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