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조응천 "추미애 언행, 말문을 잃을 정도"…與서 첫 공개 비판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

2020.06.28 13:52
조응천 "추미애 언행, 말문을 잃을 정도"…與서 첫 공개 비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개 비판한 것에 대해 대해 "(추 장관의) 일련의 언행은 제가 삼십년 가까이 법조 부근에 머무르면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광경으로서 당혹스럽기까지 하여 말문을 잃을 정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여당 내에서 추 장관의 최근 언행에 대한 비판 목소리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조 의원은 이날 '추미애 장관님께'라는 제목의 자신의 페이스북의 글에서 "검찰개혁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위해서라도 추 장관의 겸허한 자세가 필요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조 의원은 "꼭 거친 언사를 해야 상대방을 제압할 수 있는 건 아니다"면서 "오히려 단호하고 정중한 표현을 통해 상대를 설복시킬 수 있다"고 추 장관의 언행을 꼬집었다.

그는 "추 장관이 거친 언사로 검찰개혁과 공수처의 조속한 출범의 당위성을 역설하면 할수록 논쟁의 중심이 추 장관 언행의 적절성에 집중될 수 있다"며 "정치적 역효과와 갈등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추 장관이 윤 총장을 비판한 시점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

그는 "추 장관이 연일 총장을 거칠게 비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게 이 시기에 적절한가를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우리 정부와 여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챙기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하루빨리 원 구성을 마무리하고 추경 심의 및 민생법안 마련에 집중해야 할 때라고 야당에 촉구하고 있다. 이런 노력이 받아들여지려면 민생에 집중할 때"라고 강조했다.

또 조 의원은 추 장관의 발언이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법무부 장관이 원래 의도나 소신과 별개로 거친 언행을 거듭한다면 정부 여당은 물론 임명권자에게도 부담이 될까 우려스럽다. 장관이 한 번 호흡을 가다듬고 되돌아보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추 장관은 25일 민주당 초선의원 혁신포럼 강연에서 윤 총장에 대해 "검찰총장이 제 지시를 절반 잘라먹었다", "장관 지휘를 겸허히 받아들이면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고 비판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