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대통령은 인국공으로 달려가기 전에 한 번 더.."

"김두관, 얼치기 좌파. 이해찬은 속마음 들켜"

2020.06.27 11:00
"대통령은 인국공으로 달려가기 전에 한 번 더.."
오세훈 전 서울시장 2020.4.9/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6일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들의 정규직 전환 논란과 관련,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두관 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의원이 "조금 더 배우고 정규직이 됐다고 비정규직보다 두 배가량 임금을 더 받는 것이 오히려 불공정"이라고 한 것에 대해 "얼치기 좌파 본색이 민낯을 드러냈다"고 했다.

이 대표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런 사소한 일로"라고 말했다가 급히 "사소한 편은 아니지만"으로 정정한 것에 대해서는 "속마음도 들켰다"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이 대표와 김 의원 등에 대해 "자유시장경제의 바탕에 관한 무지 내지는 무시"라며 "대통령과 집권당 대표의 철학의 빈곤이고 경제가 어려운 근본적 이유"라고 지적했다.

오 전 시장은 비정규직·정규직 갈등의 해법에 대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서두르는 것보다 점차 비정규직에 정규직과 같은 수준의 임금과 처우를 보장하는 것이 근원적인 해법"이라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정책을 전환해야 한다"며 "비정규직의 임금과 처우를 정규직과 맞춰나가는 데 초점을 맞춘 정책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이 정도"라고 했다.

오 전 시장은 "단기성과에 집착해 서두르면 운수·팔자가 공평·공정을 무색하게 하는 요행수의 사회가 되고 길게 보면 국가 경제의 재앙"이라며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인천(국제공항공사)으로 달려가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고 신중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