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추미애 비판' 김종인에 정청래 "양심도 없고.."

ㅋㅋㅋ 사이다네

2020.06.26 16:35
'추미애 비판' 김종인에 정청래 "양심도 없고.."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거친 말을 퍼붓은 것에 대해 "인성의 문제다"며 강도높게 질타했다.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공격수를 자처하고 있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에도 이름값을 했다.

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종인 비대위원장께서 인성을 운운하다니…(어이가 없다)"며 김 위원장 가슴에 돌덩어리를 얹어 놓았다.

그러면서 인성(人性)의 사전적 의미가 Δ 사람의 성품 Δ 각 개인이 가지는 사고와 태도 및 행동 특성으로 인간성 인격 인간과 같은 말임을 지적한 뒤 "양심도 없고, 봉사정신도 없고, 역사의식도 없고, 인간성이 안 좋으신 분께서 남의 인성을 말하는 건 아니라고 본다"며 김 위원장은 누구를 나무랄 자격이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거친 표현을 쏟아낸 것에 대해 질문을 하자 "나는 인성의 문제라고 본다"라고 답을 했다가 정 의원에게 걸렸다.


추 장관은 지난 25일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을 상대로 한 국회 강연에서 "(윤 총장이) 내 지시의 절반을 잘라 먹었다", "장관 말을 겸허히 들으면 지나갈 일을 지휘랍시고 (해서) 일을 꼬이게 만들었다", "말 안 듣는 검찰총장과는 일해 본 적 없다"며 책상을 치는 듯한 동작까지 취하면서 누가 봐도 부하를 질책하는 태도로 윤 총장을 비판했다.

이를 "인성의 문제"로 본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검찰총장도 국회 청문회를 통과해 대통령이 임명하는 (장관급) 직책인데, 총장과 법무부 장관 사이에 저렇게 과도한 말이 오가는 것을 처음 본다"며 혀를 찼다.

또 "지켜야 할 것은 지켜야 하는데 말을 너무 쉽게 뱉으니 그런 현상이 생기지 않는가"라고 추 장관이 언행이 선을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