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경찰 "노무현재단, 계좌 안 봤다".. 유시민 사찰 의혹 반박

경찰 "수사상 의미 있는 계좌였다면 기억에 의존해서라도 확인 됐을 것"

2019.12.30 15:24
경찰 "노무현재단, 계좌 안 봤다".. 유시민 사찰 의혹 반박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경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제기한 ‘사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30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진행된 정례기자간담회를 통해 “(노무현재단이)수사 대상이 아닌 것은 명백하다. 수사 관련해 계좌를 본 것은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른 수사 과정에서 연결된 계좌로 확인됐을 수는 있다. 하지만 수사상 의미가 있는 계좌였다면 기억에 의존해서라도 확인이 됐을 것”이라며 “조회는 됐더라도 연결계좌로도 의미가 없었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경찰 측이 노무현재단을 대상으로 직접적인 계좌 압수수색이나 유의미한 계좌 조회가 없었다는 해명이다.

앞서 유시민 이사장은 최근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 방송을 통해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은행 계좌를 들여다 봤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또 본인과 가족들의 계좌까지 확인했을 수 있다는 사찰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다만 검찰은 “경찰이 계좌조사 후 통지유예 조치했을 수 있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한편 민갑룡 경찰청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통해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민 청장은 “형사 사법기관에 대한 불신이 크고 그런 것들은 공정, 정의와 연결돼 있다. 생활의 문제는 많이 개선됐지만 국민 생사에 막대한 영향을 주는 형벌권 행사에 관한 제도는 한계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사권 조정에 여야 모두 공감하고 있는 만큼 가능한 빠른 시기에 입법이 됐으면 한다"며 "수사권 조정이 국민을 중심으로 하는 현장 사법으로 나아가나는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호소했다.

#노무현재단 #유시민 #반박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