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아레나 수영복에 '일본해' 표기.. "검토 없이 사용한 실수"

아레나 코리아 "해당 상품 전량 폐기, 100% 환불 및 교환처리 약속"

2019.11.21 16:49
아레나 수영복에 '일본해' 표기.. "검토 없이 사용한 실수"
[아레나 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아레나가 동해 대신 일본해(Sea of Japan)가 표기된 수영복을 제작 및 판매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세계 지도를 모티브로 한 아레나의 수영복에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됐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되며 논란이 제기됐다.

해당 제품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정책으로 촉발된 불매운동이 한창이던 지난 7월에 제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파문이 확산되자 아레나 코리아는 지난 15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아레나 코리아 측은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된 제품을 판매하여 소비자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 해외 사이트에서 구입해 사용한 그래픽을 면밀하게 검토하지 못한 실수”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국 매장에 판매를 중지했고 폐기처분하기로 결정했다. 상품을 구매한 소비자분들께는 100% 환불과 교환 처리를 약속드린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아레나 코리아는 “저희의 명백한 큰 잘못이며 추후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거듭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레나 코리아는 대한수영연맹의 공식 후원사다. 지난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당시에도 한국 대표팀은 아레나에서 제작된 용품을 착용하고 경기에 나섰다.

#아레나 #수영복 #동해 #일본해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