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국세청장 "전두환 은닉 재산 끝까지 추적, 엄정 대처"

전두환 전 대통령, 최근 골프 즐기는 모습 공개돼 논란

2019.11.08 20:35
국세청장 "전두환 은닉 재산 끝까지 추적, 엄정 대처"
【서울=뉴시스】전두환 전 대통령이 7일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하고 있는 모습. 2019.11.08. (사진 =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제공)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국세청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타인 명의 은닉 재산이 있을 경우 엄정 대처하곘다고 밝혔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전두환) 본인이 아니라 타인 명의로 은닉한 것까지 끝까지 추적해 엄정 대처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 금융실명법이 개정돼 체납자의 재산을 은닉한 혐의가 있는 본인뿐 아니라 배우자와 친인척에 대해서도 금융조회를 할 수 있다"라며 "금융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체납 징수 노력을 하고, 그 과정에서 체납 처분을 면탈하거나 재산을 은닉한 혐의가 있으면 소송을 제기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 청장은 전씨의 체납액 규모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다만 "30억 정도이며 일부 징수를 하기도 했다"라고 전했다.

한편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전씨가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즐기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며 논란이 일었다.

영상 속 전씨는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 묻는 임 부대표의 질문에 "광주하고 나하고 무슨 상관있어? 광주 학살에 대해서 모른다. 나는"이라고 답했다.
또 추징금과 고액세금 납부를 촉구하는 말에는 "네가 좀 내줘라"라고 답하기도 하며 공분을 샀다.

임 부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단 한 번도 제 얘기를 되묻거나 못 알아듣는 모습을 보지 못했고, 정확하게 자기가 하고 싶은 얘기를 아주 명확하게 표현했다. 재판에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본다"라며 "걸음걸이, 스윙하는 모습이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기력이 넘쳐 보였다"라고 주장했다.

#전두환 #국세청 #체납 #광주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