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서울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설치.. 자치구 중 18번째

시민추진위 "소녀상 세우는 것은 우리의 역사 바로 세우고 기억하는 것"

2019.10.09 17:22
서울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설치.. 자치구 중 18번째
9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광장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한 가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 내 25개 자치구 중 소녀상이 세워진 것은 영등포구가 18번째다.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서울 영등포구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영등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민추진위원회는 한글날인 9일,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진행했다. 이로써 영등포구는 서울 25개 자치구 중 18번째로 소녀상을 세운 자치구가 됐다.

이날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에는 시민추진위를 비롯해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자리했다.

배기남 시민추진위 상임대표는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우리의 말 한글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한글날이라는 역사적인 날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우게 됐다"라며 "특히 이 곳은 일제강점기 노동자 강제 징용의 아픈 역사를 가진 경성방직이 있던 곳이기에 더욱 의미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지금도 전 세계 곳곳에 설립된 소녀상을 없애기 위해 안달하고 있다”라며 “소녀상을 세우는 것은 우리의 역사를 바로 세우고 기억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평화의 소녀상이 위안부 할머님들께는 작은 위로가 되고 구민들에게는 인권과 평화의 역사를 되새기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시민들은 올 1월 추진위를 공식 발족하며 소녀상 건립을 추진해왔다. 소녀상 건립 촉구 결의안은 올 3월 영등포구의회에서 채택돼 타임스퀘어 앞 공간을 최종 부지로 선정했다.

#영등포 #평화의소녀상 #한글날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