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이종구 “지O, 또OO 같은 OO들”.. 욕설 끊이지 않는 국감

이종구 한국당 의원 "공개 비난 의도 없었다. 혼잣말로 중얼거린 것"

2019.10.08 21:22
이종구 “지O, 또OO 같은 OO들”.. 욕설 끊이지 않는 국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종구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장이 국정 감사에 출석한 참고인에 욕설을 내뱉었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종구 위원장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이정식 중소상공인 살리기 협회장의 발언 이후 욕설을 내뱉은 것이 마이크에 고스란히 노출됐다.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 협회장은 이마트 고발건에 대해 검찰 수사에 불신을 표하며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검찰 개혁까지 나왔어"라며 "지X.X라이 같은XX들"이라고 말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에 “유감을 표명하시라”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산회를 선포했다.

해당 욕설 논란과 관련해 이 위원장 측은 "누군가를 비난하려고 대놓고 얘기한건 아니고 아무도 못듣게 조용히 혼잣말을 한 것"이라며 "누구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거나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혼잣말로 중얼거린게 마이크를 탄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 역시 지난 7일 김종민 민주당 의원을 상대로 욕설을 해 논란이 인 바 있다. 이날 이 위원장이 욕설을 하며 한국당은 이틀 연속 국감에서 욕설 논란을 빚었다.

#이종구 #국회의원 #욕설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