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여상규 욕설'에 나경원, 놀라운 반응 "혼잣말로.."

역시 내로남불..ㅉㅉ

2019.10.08 10:19
'여상규 욕설'에 나경원, 놀라운 반응 "혼잣말로.."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이형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의 욕설 논란에 대해 "부적절했다"면서도 더불어민주당의 윤리위 제소 관련해서는 과하다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정감사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여당의 여 위원장 윤리위 제소에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 위원장은) 그것이 방송에 나올지 모르고 혼잣말로 하신 듯한 모양새였다"며 "사과를 하셨기 때문에 윤리위 제소까지 가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는 "오히려 민주당 상임위원장들의 편파적인 진행이 곳곳에서 보이고 있다"며 "불리한 증언의 경우 확인하는 것을 거부하고, 행정안전위원회도 일방적으로 산회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의 국회 무력화 작업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다"며 "오히려 민주당 의원들의 편파적 진행을 지적할 부분이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법무부의 검찰 개혁안 발표에 대해서는 "조국 정국을 물타기 하는 것"이라며 "검찰 개혁의 가장 중요한 것은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피해자 인권, 검경수사권·기소권 조정 등을 통해 서로 견제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법무부가 주도하는 것은 법무부의 검찰 장악"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검경수사권 조정은 늘 논의되어왔던 부분이고, 여기에 검찰의 인사와 예산 독립을 통해 집권세력으로부터 독립하는 것이 검찰의 이야기"라며 "진짜 검찰 개혁은 국회에서 논의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