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정경심 檢조사 특혜 의혹'에 박지원, 뜻밖의 발언

"저도 檢조사때 몸이 안 좋다보니 몇 시간씩 쉬라고 하더라"

2019.10.08 10:17
'정경심 檢조사 특혜 의혹'에 박지원, 뜻밖의 발언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8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건강상 이유'로 검찰조사 중단을 요청해 특혜 논란이 불거진 것을 두고 "저는 결코 특혜는 아니지 않은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저도 검찰 조사를 받을 때 몸이 안 좋다보니 몇 시간씩 쉬라고 하더라"며 이렇게 밝혔다.

박 의원은 "그러한 것을 특혜라고 한다면 많은 사람들이 특혜를 많이 받았을 것"이라며 "정 교수가 영국에서 유학했을 때의 큰 교통사고, 그리고 뇌 수술로 인한 한쪽 눈의 실명, 한두달간 (조 장관 관련 논란이) 계속되고 심적 고통도 있어 실제로 아팠을 것"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전날(7일) 열린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자신이 피고발된 '국회 패스트트랙'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수사하지 말라"고 요구해 외압 논란이 벌어진 것을 두고선 "검찰 조사를 받을 때나 기소됐을 때 법정에서 할 이야기지, 국회에서 할 이야기는 아니다"고 했다.

아울러 "한국당 60여명의 의원들이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이런 파동도 함께 온다. 그래서 '애프터 조국', '포스트 조국'의 정국이 결코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했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