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경제

맞춤법 틀린 자소서.. 인사담당자 87% "평가 불이익"

37.2% 맞춤법 틀린 것 만으로 자소서 탈락시켰다

2019.10.08 09:09
맞춤법 틀린 자소서.. 인사담당자 87% "평가 불이익"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취업 자기소개서에 맞춤법 실수나 신조어 사용이 평가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한글날을 맞아 기업 인사담당자 225명을 대상으로 ‘자기소개서 맞춤법 실수에 대한 평가’를 조사한 결과, 10명 중 9명(87.1%)이 ▲‘부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또 이들 중 37.2%는 ▲'맞춤법이 틀린 것 만으로 자소서를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도 밝혀 맞춤법 실수가 서류 당락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맞춤법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기본적인 역량이 부족한 것 같아서’(41.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다음으로는 ▲‘평소에도 실수를 많이 할 것 같아서’(40.8%), ▲‘입사에 대한 열정이 없어 보여서’(27.6%), ▲‘업무에 영향을 미칠 것 같아서’(25.5%), ▲‘상식이 부족해 보여서’(22.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맞춤법이 틀린 자기소개서에 대한 인상으로는 ▲‘성의가 없어 보인다’는 응답이 53.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주의해 보인다’(44.9%), ▲‘신뢰가 가지 않는다’(28.9%), ▲‘실수를 잘 할 것 같다’(23.1%), ▲‘업무 능력에 의심이 간다’(20.4%), ▲‘입사 의지가 낮아 보인다’(13.3%)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자소서에 신조어나 줄임말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인사담당자들은 신조어나 줄임말을 쓴 자소서에 대해서 ▲‘예의가 없어 보인다’(46.9%, 복수응답)는 인상을 가장 많이 받고 있었다.

다음으로 ▲‘성의가 없어 보인다’(38.5%), ▲‘신뢰가 가지 않는다’(29.2%), ▲‘무슨 말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12.5%)는 등의 의견 순이었다.

▲‘기발해 보인다’(6.3%), ▲‘트렌디해 보인다’(3.1%)는 등의 긍정적인 의견은 극소수에 불과했다.

#취업 #자소서 #맞춤법 #한글날 #사람인
onnews@fnnews.com e콘텐츠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