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여상규 '檢 수사 공개 외압', "XX같은게.." 욕설 논란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김종민 의원에 욕설 파문

2019.10.07 19:16
여상규 '檢 수사 공개 외압', "XX같은게.." 욕설 논란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서울동·남·북·서부지검, 의정부·인천·수원·춘천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상규 위원장이 패스트트랙 관련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검찰 수사 공개 외압 및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욕설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여 위원장은 7일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송삼현 남부지검장에 "야당 의원이 패스트트랙을 저지하려다 고발당했는데 그건 순수한 정치 문제"라며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 위원장은 "철저하게 수사할 것은 하고 수사하지 말 것은 말아야한다. 그것이 진정한 용기 있는 검찰”이라며 “그 판단은 물론 당해 검사님 몫이다.그에 대해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 그게 진정한 검찰개혁”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의원은 "여상규 위원장의 질의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라며 여 위원장을 향해 비판을 이어갔다.

김 의원은 “사실상 수사를 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했다. 문제는 이분이 당사자다. 수사를 받아야 될 대상”이라며 “수사 받아야 될 대상이 수사기관에 대고 수사하지 말라라고 할 수 있느냐. 남부지검 조사실에 가서 말씀하셔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여 위원장은 김 의원을 향해 "누가 당신한테 자격을 (부여) 받았어.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X신 같은 게. 아주"라고 말하며 고성이 오갔다.

논란이 커지자 여 위원장은 " 그때 흥분한 건 사실"이라며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공개 사과했다.

#여상규 #여상규욕설 #사과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