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KBS 아나운서, 휴가수당 부정수령.. "적발 후 환수조치"

KBS 아나운서 4명, 휴가 사용 후 기재 안해.. 수당 부정 수급 논란

2019.10.07 17:06
KBS 아나운서, 휴가수당 부정수령.. "적발 후 환수조치"
KBS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KBS 아나운서들이 휴가 수당을 부정 수령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7일 KBS는 공식 성명을 통해 “2019년 3월 일부 아나운서들의 근태 착오를 아나운서실에서 자체 적발했다”라며 “자진 신고한 사안으로 관련 휴가 등은 100% 정정했고, 추가 지급된 수당은 당시 모두 환수 조치 완료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차수당이 1000만원이라는 것은 과장된 수치다. 금액은 1인당 평균 94만원, 최대 213만원으로 전액 환수 조치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KBS는 “자발적 조사 및 신고이긴 하나 이러한 아나운서실의 부실 운영에 대한 책임을 물어 올 3월 아나운서실장에게 사장 명의 주의서 발부, 관련 부장과 팀장은 보직 해임했다”라며 “감사실에서 감사를 진행 중인 사안이며, 유사한 건의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했고 시행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이 확보한 KBS 내부 공익제보자의 자료에 따르면 KBS 아나운서 4명은 지난해 5월부터 올 1월까지 25~33.5일 휴가를 사용했지만 이를 전자결재 시스템에 기재하지 않았다.

이날 조선일보는 "KBS 아나운서들의 휴가 수당은 1인당 하루 평균 34만원 수준"이라며 "사측이 뒤늦게 공지하지 않았을 경우 이들이 가져갔을 부당 이득은 1인당 최대 1000만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보도한 바 있다.

#KBS #아나운서 #휴가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