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소음공해 심각" 서초동 집회 금지 靑청원 등장

청원인 "서초동은 주거지역이라는 점 고려해야"

2019.10.07 15:42
"소음공해 심각" 서초동 집회 금지 靑청원 등장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열린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조국 수호·검찰개혁'을 외치며 촛불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서초동 집회 허용을 금지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7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서초동 집회금지”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해당 청원에는 서초동은 주거지역이기 때문에 무분별하게 집회를 허용해서는 안된다는 내용이 담겼다.

청원인은 “서초동은 주민들이 사는 주거지역이다. 주거지역의 삶의 질을 고려하지 않고 도로를 막는 등 집회를 무분별하게 허용해도 되는 것이냐”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밖에 나가면 집에도 못 오는 상황이다. 소음공해도 심각한 수준이다”라며 “국가가 집회의 자유를 위해 서초동 거주민의 삶에 피해를 줘도 되는 것이냐”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최소한 집회를 허용할 때에는 이를 고려해야 한다”라며 “저녁 6시부터 저녁 11시까지 차량을 통제한 상황이 표현의 자유에 해당되는 것이냐. 장소를 제한적으로 허용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초역 사거리에서는 지난 5일 오후 6시부터 검찰 개혁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지지하는 ‘제8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진행됐다.
경찰은 추산 인원을 발표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시킨 촛불집회를 연상시키는 규모와 시민의식”이라고 전했다.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관제데모를 넘어선 황제데모 수준이다”라고 말했다.

#서초동집회 #조국 #검찰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