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국제

"편히 필기하세요".. 학생 대신 아기 업고 수업한 美교수 화제

"엄마로서의 힘듦 누구보다도 잘 알아, 학생 돕고싶었다"

2019.09.30 09:57
"편히 필기하세요".. 학생 대신 아기 업고 수업한 美교수 화제
[사진=트위터 @AnnaKhadejah 캡쳐]

[파이낸셜뉴스] 학생이 데려온 아기를 대신 업고 강의를 진행한 미국의 대학 교수가 화제를 모았다.

27일(현지시간) 미 CNN 등은 최근 조지아 귀넷컬리지의 생물학과 수업 도중 벌어진 일을 보도했다.

이 학과의 조교수인 라마타 시소코 시세는 얼마 전 한 학생으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았다.

학생은 베이비시터가 아파 내일 수업에 부득이하게 아기를 데려가야 한다는 사정을 알렸고, 시세 교수는 이를 흔쾌히 승낙했다.

학생은 아이를 안고 수업에 들어왔지만 또 다른 난관에 부딪혔다.

아기가 자꾸 움직이는 바람에 제대로 필기를 할 수 없었던 것이다.

이를 지켜보던 시세 교수는 "아이를 내게 달라"고 권했고, 실험 가운을 이용해 아이를 업은 채 수업을 진행했다.

시세 교수의 품에서 잠이 든 아기는 수업 내내 조용히 잠만 잔 것으로 전해졌다.

시세의 딸인 안나는 엄마가 아이를 업고 수업을 진행하는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했고, 이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해당 트윗글은 5만6000명 이상의 공감을 얻었다.

한 네티즌은 "우리 모두는 인생에서 시세 교수와 같은 스승이 필요하다"라고 적었고, 또 다른 네티즌은 해당 대학을 향해 "이 교수를 정교수로 임용하라"고 제안했다.

이 소식을 전한 안나는 "우리 엄마는 내 롤모델이다.
자기 자식만큼이나 세상을 사랑하는 여성에게 길러진다는 것은 축복받은 일"이라고 밝혔다.

시세 교수는 "학생이 나를 믿었기 때문에 내가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다. 일종의 도덕적 책임이다"라면서 "엄마로서의 힘듦을 잘 알기에 그가 고생하는 것을 보고싶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교수 #엄마 #아기 #필기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