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고려고 상위권 학생에 시험문제 유출 의혹.. 징계 요구

학부모 맞불집회 "시교육청, 고려고에만 강압적 감사 진행했다"

2019.09.24 15:20
고려고 상위권 학생에 시험문제 유출 의혹.. 징계 요구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교육단체들이 상위권 학생들에게 시험문제를 유출한 의혹을 받고 있는 고려고등학교 책임자의 징계를 요구했다.

'성적차별-평가 부정 고려고 사태 광주시민대책위원회’는 24일 광주 고려고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며 고려고의 불공정 평가, 성적 상위권 위주 학사 운영, 적반하장식 대응 등을 규탄했다.

대책위 측은 광주교육청에서 발표한 감사 결과에 따른 조치사항 이행 및 책임자 징계, 기숙사 폐지 등도 촉구했다.

앞서 광주시교육청은 지난 8월 13일 성적 상위권 특정 학생들에게 시험 문제 유출이 제기된 고려고에 대한 특별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시교육청은 시험문제 유출 뿐만 아니라 대학입시중심의 부당한 교육과정, 학교장 추천 전형 부실 운영 등의 문제도 지적했다.

시교육청은 특별감사 결과를 통해 학교관리자의 중징계를 요구하고 관련교사들에 대한 징계 및 행정 처분도 요구했다.

다만 고려고 측은 이에 반발해 재심을 요청한 상태다.

대책위는 "고려고 사태는 입시 위주 학사 운영이라는 관행 문제가 아니라 최상위 소수를 위해 대다수 학생을 들러리 이상의 피해자로 만든 사건"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 옆에서는 고려고 학부모들의 맞불집회도 이어졌다. 학부모들은 교육청의 감사가 불공평하다는 입장이다.

학부모들은 "시험문제를 문제집에서 출제하는 사례 등은 공립학교에서도 비일비재한데도 시교육청이 고려고에만 강압적인 감사를 했다"라며 대책위를 ‘교육청의 꼭두각시’라고 비판했다.

#고려고 #상위권 #유출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