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나경원 "'조국 장관'이라는 말 잘 안나와.. 정말 경악스럽다"

"얼마나 비양심적이고 악독한 정권이면.."

2019.09.11 09:39
나경원 "'조국 장관'이라는 말 잘 안나와.. 정말 경악스럽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장관'이라는 말이 잘 안 나온다는 등 문재인 대통령의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국이 장악한 법무부가 곧바로 검찰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독립 특별수사단 구성을 제안했다"며 "조국 임명 강행으로 국민을 배신한 문재인 정권이 이제 공포정치의 칼을 빼들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얼마나 비양심적이고 악독한 정권이면 이렇게 노골적으로 뻔뻔하게 조국 봐주기 수사단을 만들자고 하겠냐"며 "이제 본격적으로 검찰 권력을 주구(走狗)로 부리고 이 정권에 대한 수사를 원청봉쇄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조국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을 예상하긴 했지만, 한숨 돌릴 틈도 없이 (법무부 장관) 완장을 차자마자 검찰 죽이기에 나서는 모습은 정말 경악스럽다"며 "일반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대한민국 헌정사상 최악의 후안무치 정권"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장관이라는 말이 잘 안 나오지 않아 조국 전 민정수석이라는 표현을 쓴다"고 했다.

그는 "전날 국무회의가 열린 곳은 키스트(KIST)로 조국 청문회 내내 조국을 아프게 했던 혐의와 논란이 있던 곳"이라며 "이게 제 정신이라고 볼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의 조국 구하기를 넘어서 이제 조국에게 대한민국의 정권을 바치는 모습"이라며 "국회가 국정조사와 특검을 바로 실시해야 한다. 그것을 하지 않는 것은 국회의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게이트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어 실체를 밝혀야 한다"며 "여당과 다른 야당에 정식으로 제안한다.
조국 게이트 국정조사와 특검법을 처리하자"고 말했다.

이어 "20대 국회가 더이상 순항하기 어려운 정도의 상황에 이른 것 아닌가 한다. 비정상 시국이 온 것 아닌가 하는 고민을 한다"며 "유례 없는 헌정농단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