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사회

우종학 교수 "나경원 아들 논문 청탁 의혹, 서울대 총학 입장 기대"

우 교수, 조국 장관 딸과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 논란 비교 설명.. "팩트는 정확히, 가치판단은 공평히"

2019.09.10 17:18
우종학 교수 "나경원 아들 논문 청탁 의혹, 서울대 총학 입장 기대"
<파이낸셜뉴스 사진부> 서울대 우종학 교수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우종학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청탁 의혹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우 교수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경우와 나 원내대표 아들의 사례를 비교하며 설명했다.

그는 “조양이나 김군(나 원내대표의 아들)이나 그 정도 논문의 제1저자가 되는 것은 이상하지 않다. 그것은 책임저자의 결정이고 몫”이라며 “차이점은 김군은 국회의원이 과학경진대회를 목적으로 직접 부탁한 것이고 조양은 대학교수가 고등학교 프로그램을 통해 인턴 연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마녀 사냥은 멈춰야 한다. 그러나 숙제는 남는다”며 “김군의 경우가 훨씬 명백하게 입시 제도의 불공평성을 드러낸다”라고 밝혔다.

우 교수는 “이에 대해 조양을 마녀사냥했던 이들이 어떤 태도를 보일지 매우 궁금하다”며 “서울대 총학이 어떻게 나올지도 궁금하다.
가만히 있는다면 이중잣대”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이런 일이 무수히 일어나고 있으며 불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만 우리 사회의 도덕적 기준이 높아진 것 같다”라며 “팩트를 정확히 비교하고 가치 판단은 공평히 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나경원 #논문 #의혹 #나경원아들논문청탁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