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스

메뉴 펼치기 기사 검색 기사 공유
정치

황교안 "법 30년 해봐서 아는데…조국 구속해도 벌써.."

"청문 절차도 거치지 않고 왜 그렇게 서둘러서.."

2019.09.10 14:43
황교안 "법 30년 해봐서 아는데…조국 구속해도 벌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유플렉스 앞에서 열린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대회'를 마친 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서명을 하고 있다. 2019.9.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해 "법을 30년 한 사람이어서 형태만 봐도 다 아는데 이건 구속 사안으로 구속해도 벌써 구속했어야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신촌 현대백화점 유플렉스 앞에서 '살리자 대한민국! 문재인 정권 순회 규탄'를 열고 "조국 장관이 반드시 자리에서 물러나 제대로 수사받고 구속되도록 해야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황 대표는 "청문 절차도 거치지 않고 왜 그렇게 서둘러서 (조국 장관을 임명) 했을까? 검찰 수사를 받게 돼 있으니 장관으로 빨리 보내서 검찰 수사를 방해해 피해 나가겠다는 거 아닌가"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조국(장관)이 취임사에서 한 말을 보면 인사를 (단행해) 고치겠다는 것"이라며 "자신과 가족들을 공격하고 이 정권 비리를 파헤칠 것이 우려되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니겠느냐"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말도 안 되는 편법 불법을 우리가 방관할 수 없다. 이것은 국민을 무시하는 짓"이라며 "제가 가짜 검사였을까. 30년을 했다.
구속해도 벌써 구속했어야 할 사안이다. 흔들어 놓고 검찰 수사 못하게 하는 이런 정부와 정권 그냥 놔둬서는 안 된다. 문 정권을 심판하고 조국(장관)을 내려오게 하자"고 외쳤다.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